새해 첫 일요일인 6일 유명산과 스키장에는 많은 행락객이 몰려 휴일을 즐겼다.

이날 비교적 포근한 날씨속에 국립공원 설악산에는 1만여명이 입장, 케이블카를 타고 권금성에 올라 해발 500m 위쪽에 쌓여있는 설경을 감상하거나 울산바위 코스로 가벼운 산행을 하며 휴일 한때를 즐겼다.

또 평창 오대산 월정사에 1천여명, 원주 치악산에도 1천200여명이 겨울산행에 나서 겨울산의 정취를 만끽했다.

한편 영서지역 스키장에는 고성 알프스리조트 4천여명, 용평리조트 1만6천여명,평창 보광휘닉스파크 1만여명, 횡성 성우리조트 1만여명 등 많은 스키어들이 몰려은빛 설원을 누볐다.

(춘천=연합뉴스) 박상철 기자 pk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