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일요일인 6일 경기도내 주요 스키장과 눈썰매장, 유원지 등에는 겨울 정취를 즐기려는 행락객들로 크게 붐볐다.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는 이날 1만3천여명의 스키어들이 찾아 은빛 설원을 누볐고 이천 지산리조트 스키장에도 1만2천여명의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또 남양주 천마산리조트 스키장과 용인 양지파인리조트 스키장에도 3천-5천명이 입장했고, 용인 에버랜드 눈썰매장에 1만8천여명, 과천 서울랜드 눈썰매장에 5천여명이 각각 찾아 즐거운 휴일 한때를 보냈다.

수도권지역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는 대체로 원활한 소통상태를 보인 가운데 오후 들어 영동고속도로 신갈 방향 양지터널-마성(10㎞), 이천-호법(6㎞) 구간에서 지체현상이 빚어졌다.

(수원=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kcg3316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