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적십자사의 혈액 재고량이 급감하면서 서울 지역의 경우 응급환자 수혈용 혈액까지 수급 차질이 예상된다.

6일 적십자사에 따르면 중앙혈액원 등 서울 지역 4개 혈액원의 지난 4일 현재 혈액 재고량은 전혈 175유닛(Unit.혈액 1팩)와 성분제제 2만2천904유닛 정도로 통상 3∼4일 병원 공급분에 불과하다.

특히 응급환자 수혈용으로 쓰이는 혈소판 농축액(682유닛)과 적혈구 농축액(2천652유닛)의 경우 재고가 하루 수요량에도 못미쳐 지방혈액원에서 긴급 조달해 겨우 수요를 맞추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서울 지역 병원에서 필요한 혈액 수요가 1일 평균 2천유닛(전혈 기준) 정도인데 반해 이달들어 서울 지역의 하루 평균 헌혈 인원은 1천500명선으로 떨어져 현상황이 지속될 경우 조만간 혈액재고가 바닥날 것으로 적십자사는 우려하고 있다.

적십자사 관계자는 ''최근 갑작스런 한파로 일반인들의 헌혈이 크게 줄었고 겨울방학이어서 학생들의 단체헌혈도 끊어졌다''면서 ''국민 개개인이 헌혈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으면 정말 심각한 상황이 닥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병원 공급용 혈액이 이처럼 부족하게 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며, 최근 잇따라 터진 적십자사의 혈액 사고로 헌혈에 대한 국민감정이 극도로 악화됐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 cheo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