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수 김민종 엄정화씨와 모델 이소라씨 등 3명이 자신들을 '마약혐의 연예인'인 것처럼 보도한 모스포츠신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뒤 마약검사를 자진 요청했다.

26일 서울지검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22일 "연예인 마약관련 기사를 쓰면서 우리들의 신원을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며 모스포츠지 기자와 데스크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당초 사건을 마약부에 배당했으나 명예훼손 고소사건임을 감안, 이날 형사부에 재배당했고 김씨 등은 최정환 변호사를 통해 마약반응 검사 등 고소인 조사를 이날 중 받게 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최 변호사는 "김씨 등은 사실무근인 소문이 인터넷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활동에 막대한 지장을 받고 있어 억울함을 벗기 위해 신속히 조사를 받기를 원하고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