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수사를 맡은 차정일 특별검사팀이 11일 서울 삼성동 한국감정원 7층 특검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차 특검팀은 이날 허용행 변호사와 송해은 우병우 검사 등 7명을 특별수사관에 임명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