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이용호 게이트' 정.관계 로비의혹에 대한 특별검사의 수사가 착수됐다.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11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감정원 건물 7층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특별검사팀' 현판식을 갖고 수사에 들어갔다.

현판식에는 차 특검 외에 정재헌 대한변협 회장, 이상수.김원중 특검보, 특별수사관 등이 참석했으며 차 특검은 수사팀에 투명하고 공정한 수사로 국민적 의혹을 푸는데 주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검팀에는 이날 김석종 변호사와 이영희 변호사, 허용행 변호사 등 로펌 소속 변호사와 전직 경찰관 변재훈.정진철씨, 변호사 사무실 법무실장 경력의 박희석.한성수씨가 특검 수사관으로 합류했다.

또 송해은 검사, 우병우 검사, 윤대진 검사 등이 파견 검사로 수사에 참여하게 됐으며 특검팀 공보 담당은 특검보인 이상수 변호사가 맡는다.

특검팀은 사건기록에 대한 1차 검토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시민단체 임원 등을 추가로 수사관에 선임하는 등 특별수사관 5-6명을 추가지명, 수사팀을 확대키로했으며, 이용호씨를 비롯한 관련자 소환에 들어갈 방침이다.

특검팀은 앞서 전날 오후 이용호씨 주가조작 및 횡령 사건, 검찰 특별감찰본부의 이씨 비호세력 수사자료 등 1만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사건기록을 대검으로부터 넘겨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조계창 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