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멸균과정을 거친 미트볼이나 카레 같은 즉석식품(레토르트)에서도 설사와 복통 등의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인 클로스트리듐균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서울과 부산지역 등의 백화점과 슈퍼마켓에서 시판중인 레토르트식품 86건을 수거 검사한 결과, 이 가운데 3건에서 클로스트리듐균이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레토르트식품은 조리가공된 식품을 다시 고압가열살균솥(레토르트)에 넣어 섭씨105∼120도의 온도에서 가열살균, 장기간 보존할 수 있도록 만든 저장식품으로, 고온가열 살균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식중독균이 검출돼서는 안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설명이다. 클로스트리듐균은 열에 약한 식중독균으로 이 균에 의한 식중독은 단체급식시설에서 발생하기 쉬어 '집단조리 식중독'으로도 불린다고 식약청은 밝혔다. 식약청은 클로스트리듐균에 감염되더라도 건장한 사람은 하루 2∼5차례 정도 설사를 한 뒤 대부분 24시간 내에 치유되지만 상처를 입은 사람이 감염되면 상처부위가 썩는 등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어 미국 등 선진국서는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식약청은 레토르트식품에서도 식중독균이 검출됨에 따라 유통중인 레토르트식품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기자 s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