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군전역자', `개인홈페이지 운영자', `장기기증자', `승선경력 6개월 이상', `동문의 직계 형제.자매'..

2002학년도 전문대 입시에서도 각 대학들이 독특한 선발기준에 따른 특별전형을 마련함에 따라 특색있는 경험이나 경력, 각종 자격증 등을 소지하면 대학에 진학할수 있다.

이번 전문대 입시에서는 학교별 독자기준에 따른 특별전형으로 150개 대학이 3만6천560명을 선발한다.

이는 작년 3만1천844명에 비해 14.8% 늘어난 것이며, 특별전형 모집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0.9%에서 12.5%로 1.6%포인트 높아졌다.

상지영서대는 독자기준에 의한 특별전형으로 `여군전역자'를 선발하며, 진주보건대와 혜천대는 `장기기증자'를 선발기준으로 내세웠다.

동남보건대와 조선간호대 등 14개 대학은 `간호에 소질과 관심있는 남학생'과 `유아교육(보육)에 관심있는 남학생'을 선발하기로 했고, 경문대 등 3개대는 반대로 `자동차.기계.전기에 관심과 소질을 갖춘 여학생'을 뽑을 예정이다.

나주대 등 12개 대학은 `전업주부', 가톨릭상지대를 비롯한 95개 대학은 고교졸업후 5년이상 경과자나 검정고시 출신 등의 `만학도'를 선발기준으로 공고했다.

`봉사활동 실적자'를 선발하는 대학도 경도대 등 32개에 이르고, 충청대 등 32개교는 환경미화원이나 노인동거가족, 3세대 동거가족인 수험생을 신입생으로 뽑는다.

강원관광대 등 52개교는 국가기술 자격 및 공인된 민간자격증이 많은 수험생을 선발하며, 가천길대 등 122개 대학은 각종 기능대회나 경연대회 참가자, 공모전 입상자 등을 우대한다.

동명대는 `승선경력 6개월이상인 자'를 선발기준으로 공고했으며, 김천과학대 등 7개교는 `개인홈페이지 운영자', 경북과학대 등 10개대학은 `동문의 직계 형제.자매'를 신입생으로 뽑는다.

이밖에 `장의업종 운영자(대전보건대 등 2개교)', `영화(방송 출연자(경민대 등 18개교)', `선행상, 모범상 등 수상자(강원관광대 등 81개교)', `종교지도자, 성직자(16개교)' 등의 독특한 선발기준도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