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농협지역본부는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인 주 5일 근무제로 늘어날 관광수요를 농촌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지역특성을 살린 민박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농협은 '농가형 그린 투어리즘(Green Tourism)'으로 민박사업 방향을 정하고 농촌의 농업자원과 청정환경을 묶어 다양한 관광 서비스를 개발할 방침이다. 우선 마을단위가 아닌 농가단위로 사업을 진행해 현재 농가가 보유한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순박한 인심과 토종먹거리, 주변의 휴양지, 볼거리, 놀거리, 문화행사를 연결시켜 농가의 실질소득 증대를 돕기로 했다. 또 편안한 체류가 가능한 농가를 선정해 소개하는 홈페이지를 별도로 개설하는등 다양한 홍보전략을 세우고 있다. 강원농협 관계자는 "지친 도시인들이 가족단위로 부담없이 찾아와 즐기고 쉬었다 갈 수 있는 민박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춘천=연합뉴스) 박상철기자 pk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