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연하 국제 우편물 접수

연말연시를 앞두고 해외 친지에게 보내는 국제 우편물이 서울국제우체국에 몰리기 시작했다.

21일 우체국 직원들이 소포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 정동헌 기자 dh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