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9년 이후 10년 이상 내림세를 보여온 노조조직률 및 조합원 수가 오름세로 돌아섰다.

또한 노동계를 양분하고 있는 민주노총이 합법화 이후 조합원 수를 크게 늘려갈수록 한국노총과의 격차를 좁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노동부가 지방 노동관서에 신고된 2000년말 현재 전국 노동조합 조직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의 조합원 수는 지난 89년 193만여명을 정점으로 계속 줄어 98년 140만1천여명까지 떨어졌으나 지난 99년 148만여명, 지난해 152만6천여명 등 2년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노조 수도 99년부터 늘어나기 시작해 지난해 5천698개를 기록했으며, 노조 조직률 또한 지난 89년 19.8%에서 99년 11.9%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12%로 0.1% 올랐다.

산업별 노조원 수는 교사를 필두로 공공, 건설, 병원, 언론출판, 금속 순으로늘어난 반면 구조조정의 영향을 받은 금융을 비롯해 자동차노련, 항운, 광산 순으로줄었다.

노조 및 조합원이 증가한 것은 전교조, 한교조 등 교직원 노조원이 1만8천여명증가한데다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노조 조직이 활발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와함께 민주노총 소속은 1천362개 노조, 61만4천951명으로 전년도의 1천256개노조 56만4천774명에 비해 노조 수는 106개, 조합원 수는 5만177명이 증가했다.

그러나 한국노총 소속은 3천754개 노조 87만2천114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노조수는 297개, 노조원 수는 1만6천389명이 감소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95년 11월 862개 노조 41만8천여명으로 창립한 이래 5년만에노조원 수를 20여만명 가량 늘려 33만여명이 줄어든 한국노총과의 조직규모 차이를크게 좁힌 것으로 분석됐다.

양대 노총에 가입하지 않은 노조는 지난 99년 330개 2만7천389명에서 지난해에는 582개 3만9천931명으로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기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