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장애인, 농아등 복지 사각지대에 대한 서울시의 지원이 확대된다.

서울시는 16일 17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전국 최초로 여성장애인만을 전문적으로취급하는 `여성장애인종합복지관'을 내년 하반기에 건립키로 했다.

시는 구로구 가리봉동 구 근로여성센터자리에 세워질 여성장애인종합복지관을통해 현재 18개 복지관에서 산별적으로 진행되는 ▲장애산모도우미 ▲휠체어 높이에맞춘 부엌 개조 ▲극장및 공원 나들이 동반 ▲장애 여성인 모임및 미혼 남녀 만남주선 등의 프로그램을 통합.강화할 방침이다.

시는 또 `여성장애인의 욕구조사'에 대한 시정개발연구원의 용역연구 결과가 내년상반기에 나오는대로 여성이자 장애인으로 `이중 차별'을 당하고 있는 여성장애인들에 대한 추가지원 방향과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 9월말 현재 서울시 장애인은 18만7천928명으로 이중 여성장애인은 5만7천70명이며 최근 수도권 한 여성단체 조사에서는 여성장애인의 절반이상이 교육과 취업기회를 박탈당한채 사회에서 소외되고 있으며 그중 상당수는 학대를 받거나 성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같은 장애인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복지가 미흡한 청각ㆍ언어장애인 1만7천여명을위한 지원도 늘어난다.

시는 현재 4개구, 13명밖에 배치가 안돼 있는 수화통역사를 내년중으로 13개구청과 노인복지센터까지 확대, 통역사 1인대비 등록청각장애인수를 현행 1천320명에서 절반수준까지 내릴 예정이다.

시는 아울러 일본의 휠체어 이동센터처럼 기존의 시각장애인이나 중증환자뿐 아니라 휠체어장애인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심부름센터'를 운용, 문밖에서 문앞까지(Door to Door) 이동 서비스를 실시할 방침이다.

문영모 서울시 장애인복지과장은 "자폐아의 경우도 복지사각지대중 하나로 시내29개 복지관에는 언어.물리 치료를 받아야하는 자폐아들이 늘 줄을 서서 대기하는형편이라 평생치료가 2년으로 제한되는 경우가 다반사"라며 "아동병원에서의 생후2세전 자폐아 조기발견 진단프로그램 보조등 다양한 복지사각지대 지원 대책을 마련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sungj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