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전기획부가 지난 87년 1월 발생한 이른바`수지김 피살 사건'에 대해 남편 윤모씨가 수지김을 숨지게 한 뒤 납북미수 사건으로 위장한 자작극이었다는 사실을 사건 초기에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국가정보원 관계자에 따르면 수지김 사건에 대한 안기부의 납북 미수 조작은폐 의혹에 대해 최근 진상 조사를 벌인 결과, 안기부는 당시 윤씨로부터 수지김 피살사건 범행에 관한 진술을 확보하고도 이를 묵인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안기부의 당시 내부 조사 기록을 검토한 결과 지난 87년 1월 홍콩에서 수지김의 사체가 발견된 뒤 당시 안기부가 윤씨를 상대로 추궁, 범행을 자백받고도 수사기관에 윤씨를 넘기지 않는 등 묵인.은폐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윤씨로부터 "87년 당시 안기부에서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이같은 수사 결과를 국정원에 통보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안기부가 윤씨의 범행을 묵인한 것은 당시 시대 상황과 국내외 사정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과거의 잘못을 지금에 와서 왈가왈부하는건 부적절하고 더욱이 관련자들이 모두 은퇴, 조사가 불가능한데다 이미 범인 은닉등 혐의의 공소시효가 지난 상태"라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