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공동대표 박상증.박정은)는 14일 행정자치부의 판공비 내역에 대한 정보공개청구 결과, 행자부가 3천780만원 가량의 판공비를 축소 공개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행자부의 지난 99년 판공비내역에 대한 정보공개청구 결과를 국회행자부 예.결산서와 비교한 뒤 추가 공개를 요구한 결과 국경일 행사비 관련 연회비와 만찬 등의 예산 3천780만원이 누락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현행 정보공개법상 정보공개제도의 총괄기구로서 다른 공공기관의성실한 정보공개 여부를 지도.감독해야 할 행자부가 정보를 누락해 공개한 것은 정보공개제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하고 "정보공개법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조항 신설 등을 포함한 정보공개법의 개정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행자부는 이에 대해 "고의로 누락한 것이 아니라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담당자가 미처 파악하지 못해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