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스타' 강초현(19.갤러리아)이 대학진학의 꿈을 이뤘다.

수능성적 60점 이상의 단서조항이 있긴 하지만 강초현은 14일 발표된 2002학년도 고려대학교 특별전형 및 정원외 합격자 명단에 포함돼 사실상 실업팀과 대학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거머쥔 셈이 됐다.

사범대 체육교육과에 응시한 강초현은 사격부가 없는 학교측이 선수생활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소속팀에 위임하고 학사일정도 선수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편의를 봐주기로 해 실제로는 사격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지난 2월 유성여고를 졸업, 재수끝에 합격한 셈인 강초현은 대학진학을 두고 심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시드니올림픽 전에 입학을 약속했던 한체대와 한바탕 홍역을 치렀던 강초현은지난해 고려대 진학을 희망했다가 팀창단을 약속한 대전시체육회의 `읍소'앞에 눈물을 머금고 충남대로 방향을 틀었지만 결국 입학을 포기했다.

국립대인 충남대측이 자신에게도 다른 체육특기자와 차별없는 엄격한 학사규정을 적용하려하자 강초현은 결국 팀과의 협의하에 사격에만 전념하겠다며 진학의 꿈을 일단 접었었다.

하지만 체육교사가 되는게 꿈인 강초현은 대학에 대한 미련을 포기하지 않고 소속팀 관계자들을 설득시킨 끝에 올해 수능에 응시한 것.

실업 첫 해인 올해 각종 대회에서 부진을 거듭했던 강초현이 "내년에 대학생과사격선수를 겸하더라도 더 나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장담대로 재도약에 성공할지 지켜볼 일이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