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법 형사22단독 한주한 판사는 14일 교복판매 가격을 담합한 혐의(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위반)로 약식기소된 SK글로벌과 제일모직, 새한 등 3개 교복업체와 회사 관계자 4명을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한 판사는 "약식 재판이 아닌 정식 재판을 통해 적절한 판단을 할 필요가 있다고 보여 정식재판 회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들 3개업체는 98년 11월부터 2년 6개월간 교복판매 가격을 담합 결정한 혐의로 벌금 3천만∼7천만원에 약식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박세용 기자 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