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등 관광객을 위해 서울의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시티투어버스와 관련해 내년에는 예술의 전당, 코엑스, 올림픽공원 등 강남의 명소를 돌아볼 수 있는 코스가 신설되는 등 노선이 확대, 운영된다.

서울시는 강북지역 코스외에 내년부터는 강남지역의 관광명소를 연결하는 코스를 운영키로 하고 이를 위해 4억6천200만원의 사업비를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했다고14일 밝혔다.

`한강의 기적 발견'이라는 노선명을 가질 새 노선은 예술의 전당을 출발해 코엑스∼롯데월드∼올림픽공원∼암사동유적지 등을 거치는 총 50㎞ 구간에 달한다.

앞서 시는 국회의사당과 여의도 63빌딩, 용산전자상가, 이태원 등을 거치는 '서울 환타지 코스' 30㎞ 구간 운영에 대한 사업설명회를 지난 1일 개최했으며, 버스제작 등 준비기간을 거쳐 연내 운행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광화문∼덕수궁∼서울역∼인사동∼경복궁 등을 거치는 '600년 고도탐방 코스' 22㎞ 구간을 운행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일본 도쿄(東京)에서 운행되는 하이데커(High-decker) 버스나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트롤리(Trolley) 버스 같은 신형 버스 도입 등 시티투어버스서비스 개선을 위해 7억8천200만원의 사업비를 내년도 예산안에 책정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섭 기자 kimy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