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주5일근무 협상중단 선언

한국노총 이남순 위원장은 13일 오전 노총회관에서 28개 산별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주5일 근무제에 관한 노사정위원회 협상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이 위원장은 "경영계가 최근 재보선 이후 주5일 근무제 논의에서 강경 입장으로 선회한 것은 임기말 현 정권에 대한 저항이자 노사관계를 대결과 투쟁 국면으로 끌고가 주5일근무제 도입을 무산시키려는 계산된 행동"이라며 "임금과 노동조건 저하없는 주5일근무제를 쟁취하기 위해 협상을 전면 중단한뒤 총력투쟁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한 노사정위 공식 협상은 당분간 열리지 못할 것으로 보여 노사정 합의를 전제로 정부가 추진해온 입법 일정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위원장은 이어 "내년 이후 임단협 협상 등 모든 투쟁 현장에서 '임금노동조건 저하없는 주 5일제'를 기본적이고 공통적인 요구로 제기, 민주노총과 연대하여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앞으로 주5일 근무제와 비정규직 보호 등 현안에 대해 정부와 직접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고 국회의원의 서명을 받아 독자적인 법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또한 오는 18일 서울 보래매공원에서 3만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노동자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뒤 이 위원장과 산별 대표자들은 경총회관을 항의 방문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기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