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최근 영아 돌연사 사건으로 물의를빚고 있는 산후조리원에 대한 위생관리와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5일 밝혔다. 복지부는 우선 산후조리원 시설장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등에 관한종합교육을 실시하고 신생아 집단관리 및 감염예방 지침도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시설장 등에 대한 교육은 ▲산모 및 신생아 건강상태 검사 ▲발병률이 높은 신생아 이상증상 관찰.분별법 ▲보건.위생 관리 및 관찰기록 유지 ▲안전사고 방지 ▲산모 교육 ▲종사자 건강관리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복지부는 특히 산모와 신생아 외에 외부 방문객에 의한 신생아 감염을 차단하기위해 외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철저한 감염예방 조치를 취하도록 지도키로 했다. 복지부는 또 현재 가사서비스업으로 분류돼 있는 산후조리원의 신고업종 전환등을 포함한 체계적인 관리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조만간 태스크포스팀도 구성할 방침이다. 복지부의 김태섭 가정복지심의관은 "우리 사회와 가정 구조의 급격한 변화로 불가피하게 산후조리원이 늘어나면서 신생아 감염 등 부작용이 우려돼 우선 기본적인대책을 마련했다"면서 "보다 체계적인 관리방안과 제도화 여부 등은 태스크포스팀에서 중점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 cheo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