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원장 印柱哲)이 오는 30일부터 의료영상 전송시스템인 풀-팍스(Full-PACS) 시연회를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경북대병원에서는 그 동안 필름을 사용해 온 X-레이, 컴퓨터 단층촬영(CT), 자기공명 영상장치(MRI) 등의 진료 부분에서 필름이 완전히 사라지고 전산화된 디지털 영상이 이를 대신하게 된다. 또 데이터베이스화 된 진료자료를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확인할 수 있어 진료의 질과 속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게 된다. 경북대병원은 이번 풀-팍스의 운영과 함께 일본 게이오(慶應)대학병원과 안동병원, 대구삼성병원 등과 원격의료 시스템도 갖춰나갈 계획이다. 병원 관계자는 "모든 의료 정보를 전산처리하게 돼 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지게되고 의료서비스도 큰 폭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기자 lee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