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부대에서 먹다버린 쇠고기 등 음식물 쓰레기를 `부대찌개'용 재료로 공급해온 미군부대 식당관리자 등과 이를 부대찌개로 만들어 팔아온 식당업주 등 6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3일 미군이 먹다 버린 음식물 쓰레기를 경기도 일대 음식점에 공급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주한미군 식당관리자인 최모(52)씨와 음식물중간 도매상 박모(62.여)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이들로부터 음식물 쓰레기를 받아 부대찌개로 조리해 판매한 서모(43)씨 등 음식점 업주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5년전부터 미군들이 먹다버린 쇠고기, 칠면조고기, 돼지고기, 갈비 등을 가축사료용으로 몰래 반출시켜 박씨에게 넘겨주고, 박씨는 이를 경기도 파주 일대 서씨 등이 운영하는 부대찌개 전문식당에 공급, 각각 1천여만원과 3천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조사결과 서씨 등 식당업주들은 박씨 등이 공급하는 부대찌개 재료가 미군부대에서 나온 음식물 쓰레기라는 사실을 알았지만 정상재료의 반값에 못미치는 가격과 이미 조리돼 양념이 필요없다는 점 등에 끌려 부대찌개 재료로 계속 납품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결과 미군부대 음식물 쓰레기 반출은 20년전부터 계속돼온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빨자국이 선명한 스테이크 쓰레기로 음식을 만드는 등 상상조차 하기 힘든 부도덕한 일이 일상화돼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경기도 파주 외에 동두천, 의정부 등 다른 지역 미군부대 주변 부대찌개음식점에도 음식물 쓰레기가 부대찌개 재료로 공급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여운창기자 ynayu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