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개장식을 가진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 대한이용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교통 만족도는 높은 반면 편의시설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나타났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대표의장 민명수)가 13일 오후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열린 한국-나이지리아 국가대표 축구경기가 끝난 뒤 시민 209명을 대상으로 교통편의도를 물은 결과 매우 원활 13.9%, 비교적 소통 34.0%, 약간 지체 41.1%, 매우 지체 11.0%로 4만여명의 관중과 퇴근시간 등을 고려할 때 교통통제가 비교적 잘 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출발지로부터 경기장까지 걸린 시간으로 1시간 이내가 68.8%, 1시간-1시간 30분 이내 20.4%로 큰 혼잡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화장실과 판매시설 등 편의시설 이용도에서는 매우 불편했다 34.5%, 그저그렇다 32.5%였으나 이용하기 편리했다는 답변은 33.0%에 그쳤다. 이밖에 관람석 찾기가 어렵다고 답한 관중도 45.0%였고 관람석 의자가 불편하다는 응답도 33.5%나 됐다. 참여자치 관계자는 "월드컵 개장행사에서 대전시가 마련한 교통종합 대책이 효과를 거두었으나 화장실, 매점 등 편의시설은 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성공적인 월드컵 개최를 위해 문제점을 하루 속히 보완하거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연합뉴스) 조성민기자 min36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