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자치구별로 '지역상공회' 설립이 붐을 이루는 가운데 자치구 중에서 관내 사업체가 가장 많은 중구청이 자체 상공회를 설립키로 했다. 중구청과 서울상공회의소는 관내 상공인의 당면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중구상공회'를 설립키로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