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경찰서는 3일 미성년자에게 변태적 성행위를 강요하는 등 성추행한 혐의(청소년보호법 위반)로 서모(23)씨 등 2명에 대해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2일 오후 1시께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난 조모(17)양등여고생 2명을 서울 성동구의 모 여관으로 유인해 "우리들을 때려달라"며 변태 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ynayu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