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탈세고발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17일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동아일보 김병관 전 명예회장,국민일보 조희준 전 회장을 조세포탈 및 횡령 혐의로 구속,서울구치소에 수감했다. 그러나 조세포탈 혐의만 적용됐던 동아일보 김병건 전 부사장과 대한매일 사업지원단 이태수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돼 검찰은 이들을 귀가조치시켰다. 법원이 방 사장 등 3명에 대해 영장을 발부한 것은 조세포탈 외에 횡령 혐의가 적용된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김 전 부사장은 김 전 명예회장과 형제간인 점 등이,이 전 대표는 사주가 아닌 점 등이 고려돼 기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 사장은 지난 97년 12월 54억원 상당의 주식 6만5천주의 명의를 신탁한 뒤 매매하는 방법으로 아들에게 우회증여하는 등 증여세 등 62억원을 포탈하고 회사자금 50억원을 횡령한 혐의다. 김 전 명예회장은 고 김상만 회장 소유의 회사주식 26만6천5백26주를 일민문화재단에 출연한 뒤 계약서를 허위작성,두 아들에게 우회증여한 것을 비롯해 증여세 등 42억원을 포탈하고 18억원을 횡령한 혐의다. 또 조 전 회장은 인쇄 용역비 31억원을 누락하고 넥스트미디어코퍼레이션 주식 30여만주와 현금 47억원을 우회증여받는 등 25억원의 세금을 포탈하고 7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