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국민 10명중 7명 이상이 주5일 근무제 도입에 찬성하고 있으며 시행방법에 대해서는 10명 중 6명 이상이 단계적으로 실시해야한다는 의견인 것으로 설문조사 결과 드러났다. 국정홍보처는 2일 한길리서치에 의뢰, 지난달 30,31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4.1%가 주5일근무제 도입을 찬성했고 반대 의견은 25.6%였다고 밝혔다. 시행방법에 대해선 '단계적 실시'가 63.4%를 차지, '전면적 실시'(35.0%)보다 훨씬 많았으며 단계적으로 실시할 경우 소요기간으로는 ▲1~2년 41.3% ▲2~3년 34.3% ▲1년내 22.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 중 77.2%는 주5일 근무제를 도입하면 '근로자의 노동생산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답변한 반면,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은 5.8%에 불과했고 15.1%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혀 상당수 국민들이 주5일 근무제가 노동생산성 향상에 기여할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주5일 근무제 시행으로 인한 기대효과로는 같은 맥락에서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인한 노동생산성 향상'(53.4%)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일자리 나누기로 인한 고용창출(25.5%) ▲관광.문화.교육산업의 활성화(18.5%) 등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71.5%는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할 경우 휴일을 선진국 수준으로 조정하는 것에 공감을 표시했다. 국정홍보처는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