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끝난 2일 남산 서울타워에서 바라본 하늘이 구름을 머금은 채 가을 하늘처럼 파랗다.


강은구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