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9일부터 30일 새벽 사이 서울 등지에 집중호우가 쏟아진 데 이어 31일까지 중서부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150㎜ 가량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비 피해가 우려된다. 또 남부지방도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지면서 밤새 곳에 따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31일 "장마전선이 활성화되면서 오늘 밤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으며,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30∼31일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등 중서부지방에서 20∼100㎜, 많은 곳은 150㎜ 이상이며, 강원 영동지방은 10∼60㎜, 최고 100㎜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 특히 장마전선은 북쪽의 대륙 고기압과 남쪽의 북태평양고기압 사이인 중부지방에 갇힌채 제8호 태풍 '도라지'가 북상하면서 몰고 오는 수증기를 공급받아 활성화되면서 내달 1∼2일 사이에는 전국적으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31일에도 중부지방에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국지성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지역적 편차도 크겠으니 수방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산간계곡 등지의 야영객은 주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9일 새벽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31일 밤 11시 현재 강화 246.5㎜,인천 236.5㎜, 수원 226.2㎜, 서울 217.2㎜, 동두천 199㎜, 서산 207.9㎜, 문산 194.7㎜, 철원 170.8㎜ 등의 강수량을 각각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