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도라지(Toraji)의 영향으로 부산.경남지역에 31일 밤부터 많은 비가 예상된다. 부산지방기상청은 31일 오전 기상예보를 통해 "현재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31일 밤부터 수증기를 다량 머금은 수렴대가 활성화돼 부산.경남지방으로 지역에 따라 단시간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내일 오후부터 모레까지는 태풍 도라지와 중부지방의 장마전선이 합류되면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육상뿐만아니라 해상에서도 짙은 안개와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예상됨에 따라 소형선박의 안전운행이 요구된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됨에 따라 산과 계곡의 야영객과 남해연안의 피서객들은 안전지대로 사전에 대피하기 바라며, 방재기관에서도 수방대책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0일부터 부산지역에 내리기 시작한 비는 31일 오전 11시 현재 12.4㎜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신정훈기자 sjh@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