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지난달 12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 조종사노조의 파업을 주도했던 이성재 노조위원장 등 조종사노조 간부 7명에 대해 파면을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0일부터 최근까지 수차례 사내 상벌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위원장 등이 노조원들을 선동, 불법 파업을 강행하는 바람에 회사에 손실을 끼치는 등 사규를 위반한 점이 인정된다고 판단, 노조 간부들에 대한 파면을 결정했다. 이에 대해 조종사노조측은 구속기소된 이 위원장 등 4명에 대한 재판이 진행중이기 때문에 재판 결과를 보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는 유보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조종사노조 관계자는 "지난달 파업이 불법이 아니라는 법원의 결정이 내려질 경우 파면된 노조원들이 복직될 수 있을 것"이라며 "따라서 회사측의 파면조치에 대한 즉각적인 행동을 계획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회사측 관계자는 "이번 파면 조치는 조종사노조측으로부터 소명서를 받아 사규에 따라 결정한 정당한 행위"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