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처음으로 18세 미만 청소년들이 새만금 간척사업을 중단하라며 낸 집단소송에 대해 법원이 "부적법한 소송"이라며 각하 판결을 내렸다. 서울 행정법원 행정11부(재판장 조용호 부장판사)는 25일 전모양 등 청소년 175명이 "새만금 간척사업은 환경권 침해이므로 취소하라"며 국가를 상대로 낸 공유수면매립허가 취소청구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각하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행정심판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소송을 냈으므로 적법한 소송이 아니고 소송을 낸 청소년 가운데 전북지역에 살고 있지 않은 136명은 소송당사자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새만금 갯벌지킴이 미래연대 소속 전양 등 청소년들은 지난해 5월 세계 최대 갯벌중 하나인 새만금 지구를 간척사업으로 훼손하는 것은 청소년의 좋은 놀이터를 파괴하고 환경권 침해라며 집단소송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박세용 기자 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