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앞으로 대학로, 서울역, 종묘공원 등 서울 도심 주요지역에서 교통마비등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하는 대규모 집회를 금지 또는 제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서울경찰청은 23일 "어제 민노총의 종묘공원 대규모 집회와 거리행진 과정에서 도로를 점거하는 등 불법.폭력시위가 재현됐다"며 "앞으로 도심지 대규모 집회를 불허하고 여의도, 한강둔치 등 외곽지역에서 개최토록 유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노총 조합원 1만2천여명은 전날 종묘공원 집회를 마친후 경찰저지선을 뚫고 청계로, 을지로, 퇴계로 등에서 불법 도로 점거시위를 벌였고 오후 6시께부터 30여분동안 서울시청 앞 광장을 점거, 극심한 교통체증을 초래했다. 경찰은 전날 차도점거시위로 교통방해를 주도한 혐의로 민주노총 허영구 수석부위원장, 금속연맹 문성현위원장, 공공연맹 양한웅 수석 부위원장 등 민노총 소속 간부 11명을 소환조사해 의법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기자 sg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