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철 원주시장이 지역출신인 최규하(崔圭夏)전 대통령을 '주사(主事)급 대통령’으로 폄하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시장은 23일 원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지난 19일 민주당 원주시지구당에서 이인제(李仁濟)최고위원이 당직자 간담회를 갖는자리에 참석, 대화중 나 온 최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은 비하의도가 전혀 아니었다"고해명했다.

한시장은 "원주지역은 가뭄이나 홍수 등 자연재해가 없는 복받은 땅이며 반면외부에서의 도전이 거의 없는 탓에 큰 인물은 유일하게 최규하 전 대통령이라는 취지의 발언이었으며 결과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으로 인해 최 전 대통령과 원주시민의자긍심에 깊은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시장은 또 "앞으로 대통령을 배출한 자랑스런 고장인 원주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최 전 대통령 기념사업회와 강릉최씨 종친회 등은한시장의 사과에 대해 논의를 거쳐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원주=연합뉴스) 김영인기자 kimyi@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