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1일 오전중 많은 비가 내린 대전.충남지역에서 농경지 및 주택 침수와 도로 경사지 붕괴, 정전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내린 비는 충남 청양군 장평면 226㎜를 비롯해 ▲홍성 152.0㎜ ▲봉산 141.5㎜ ▲예산 130.5㎜ ▲두마 127.5㎜ ▲보령 121.5㎜ ▲부여 117.0㎜ ▲서부 114.0㎜▲당진 112.0㎜ ▲공주 109.0㎜ ▲유구 106.5㎜ ▲아산 104.0㎜ ▲청양 102.0㎜ ▲천안 81.0㎜ ▲대전 64.4㎜ 등의 강우량을 각각 기록했다.

이에 따라 대전.충남지역에는 호우주의보(오전 6시 30분)를 거쳐 오전 9시 50분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전 내린 비로 충남 보령시 일대 84㏊와 홍성 34㏊, 청양 15㏊, 공주 10㏊ 등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으며 대전시 중구 중촌동 호남선 철로변 저지대와 산성동 및 유천동, 오류동, 서구 도마동 등 일대 10여개 주택과 건물 지하층이 침수됐다.

대전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오전 10시 40분께부터 대전천 하상도로의 통행도 전면 통제됐다가 오후 1시께부터 세월교 등 일부를 제외한 나머지 구간에서는 소통이 재개됐으며 대전시 서구 도마동 네거리와 동구 정동굴다리, 서구 정림동 우성아파트 앞 네거리 등에서도 불어난 물로 한때 차량통행이 금지됐다.

또 이날 낮 12시께 대전 남부순환도로 안영IC 부근 경사면 10여m가 유실됐으며 대전천과 대동천 등 일부 하상주차장에 주차됐다 미처 대피시키지 못한 일부 차량들이 침수되기도 했다.

이밖에 오전 10시 10분께는 대전시 중구 선화동의 한 전신주 변압기에 벼락이 떨어져 이 일대 320여가구에 10여분간 전기공급이 중단됐으며 이 때를 전후해 동구 용전동 네거리와 삼성동 네거리, 중구 중촌동 네거리 등 대전지역 20여곳의 교통신호 등이 고장나 이곳을 지나는 차들이 극심한 혼잡을 겪었다.

대전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오후 들어 장마전선이 충북지역으로 북상했으나 내일까지 40-80㎜(많은 곳은 120㎜)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라며 농작물 보호 및 안전운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대전=연합뉴스) 정윤덕기자 cobr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