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물차주연합회(회장 전응준)는 2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물터미널에서 `전국 화물차주 생존권 보장 촉구대회'를 갖고 "정부는 운송회사들과의 불협화음으로 열악한 조건속에서 근무중인 지입 화물차주들의 생존권을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최근 유가인상에 따른 화물운송회사 지원대책으로 정부가 하반기부터 회사에 지원하려는 일정액의 보조금을 지입제로 자기 차량을 직접 운행하는 화물차주들에게 지급하고, 운송회사 명의로 계약되는 화물차량의 소유권을 차주들의것으로 제대로 인정해주는 차량실명제를 실시하는 등 화물차주들의 기본적인 생존권리의 보장을 정부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장영은기자 young@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