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지역에서 특정 업체에 몸담았던 노동자들의 취업을 방해하기 위한 블랙리스트가 나돌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있다. 민주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와 ㈜캐리어 하청노조 등은 16일 오전 11시 광주지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캐리어의 한 하청업체로 부터 확보한 근로자 639명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공개하고 작성경위 등에 대한 관계기관의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캐리어와 6개 하청업체는 지난 5월말 폐업으로 하청근로자 640여명의 일자리를 잃게 하고도 이들 근로자들을 취업기피 대상자로 지목해 명단을 작성한 뒤 다른 업체에 통보해 재취업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캐리어 하청노조원 가운데 블랙리스트 때문에 다른 업체에 취업하지 못한 사례와 해당 기업과의 통화내역을 담은 녹취록 등을 공개했다. 민주노총 등은 특히 이날 회견에서 광주지방노동청이 블랙리스트 존재사실을 확인하고 철저한 조사와 조치를 약속했는데도 후속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노동청과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노동청 관계자는 "블랙리스트가 사실일 경우 작성.유포자는 취업방해 등의 혐의로 사법처리를 받을 수 있다"며 "앞으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기자 kj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