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감독 별세

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코오롱 감독이 5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중앙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황영조, 이봉주 등 한국마라톤의 대들보들을 키워낸 정 감독은 지난 96년 가을 심부전증이 발병해 치료받아왔으며 이날 오후 10시께 서울 송파구 방이동 코오롱 마라톤팀 숙소에서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세상을달리했다.

정 감독이 유명을 달리하는 순간에는 엄대철 코치, 김순덕 주무 등이 지켜봤다.

한국마라톤의 산증인이자 오기와 집념을 지닌 `고독한 승부사'로 잘 알려진 정감독은 지난 90년대 한치의 오차가 없는 조련술로 선수들을 조련해 한국마라톤이 40년간의 암흑기에서 벗어나 세계 정상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만들어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겼던 당사자이다.

단거리 출신인 정감독은 김천 시온고등학교를 거쳐 육군에 투신, 20여년동안 육군팀 육상코치를 지내다 상사로 전역하며 87년 코오롱에 발을 들여 놓으며 마라톤과질긴 인연을 맺었다.

그의 손에서 길러진 선수들이 96년 은퇴한 `몬주익의 영웅' 황영조,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삼성전자), `기록제조기' 김완기 등.

한국 마라톤의 오늘을 있게 한 정감독은 이들 이외에도 이창우 등 특급스타들을육성했고 더불어 한국 마라톤의 신기록행진을 주도해왔다.

정감독은 이 때문에 중국 여자 장거리의 신화를 일궈낸 마준런감독에 곧잘 비유될 정도로 한국 마라톤 신화를 창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익상기자 is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