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부터 대형 유통업체의 셔틀버스 운행이 전면금지됨에 따라 일시에 일자리를 잃게 된 운전사들이 생계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부산지역 유통업체 셔틀버스 운전사 대표들은 29일 오후 부산시에 생계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고 뚜렷한 조처가 없으면 집단행동도 불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 확정으로 인해 셔틀버스 종사자들은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고 실업자로 전락하게 됐다"면서 "시내버스 인력감축 등으로 재취업도 상당히 어려운 실정이어서 당장 생계에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입제로 운행해온 셔틀버스가 고철덩어리로 변해 수천만원의 재산이 사라질 처지"라면서 가족을 포함한 수천명의 생계가 달린 만큼 부산시의 재량으로 셔틀버스운행을 허용한 뒤 단계적 감축을 통해 재취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적여유와 취업알선 등의 대책을 요구했다.

셔틀버스 운전사들은 부산시가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조만간 부산시청앞에서 항의집회를 갖는 것을 시작으로 모든 셔틀버스를 동원한 거리시위 등 집단행동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현재 부산에서 운행중인 셔틀버스는 롯데백화점 부산점 34대를 비롯해 현대백화점 29대, 홈플러스 20대, 이마트 해운대점 19대 등 모두 18개 매장에 311대에 이른다.

셔틀버스 대부분은 운전사들이 할부이자를 포함해 대당 7천만원가량을 주고 구입한 뒤 용역회사에 소속돼 매달 280만원 가량을 받는 지입제 형식으로 운영돼 왔다.

셔틀버스 운전사들은 또 유통업체에 대해서도 차량의 처분과 취업알선 등을 요구하고 있으며 해당 유통업체마다 이들의 취업문제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이영희기자 lyh9502@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