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가 2002학년도 입시에서 전형요소를 다양화하면서 심층면접 등의 구체적인 평가방법을 공개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수험생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일선교사들의 진학지도가 혼선을 빚을 것으로 우려된다. 서울대가 29일 발표한 2002학년도 입시 최종안은 모집단위별로 반영하는 전형요소가 저마다 다르고 학교측이 비교과영역과 심층면접 등에 대한 구체적인 평가방법을 공개하지 않기로 한 것이 특징이다. 또 정시모집 내신에서 '표준화'와 내신등급 세분화가 적용되고 경시대회와 심층면접 등이 주요 전형요소로 떠오르면서 내신상의 불이익을 상당부분 만회할 수 있게 된 특목고와 상대적으로 내신에서마저 '비교우위'를 잃게 된 일반고교 사이에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교육계 인사들은 벌써부터 수능영역과 교과과목 등 각 모집단위에서 인정하는 전형요소를 집중 공략하는 '맞춤형' 족집게 고액과외가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관측마저 내놓고 있다. 일선교사들은 전형요소의 다양화에 따라 수능과 내신만으로 당락을 예측하지 힘든 상황에서 학교측이 비교과영역과 심층면접에 대한 구체적 평가항목 및 평가기준까지 공개하지 않아 어떤 기준에 맞춰 진학지도를 해야 할지 난감해하고 있다. 학교측이 정시모집의 경우 내신에 있어 '표준화' 방법을 적용하기로 함으로써 학교측이 학생 추천시 실제 적용하는 내신점수를 정확히 예측하기 힘들게 된 것도 진학지도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한 요인이다. 경기고 3학년 김종권 진학지도부장은 "특히 수시모집에서 결정적 변수로 작용할 심층면접의 경우 주요내용을 공개한다면 그만큼 준비하고 대처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아서 학생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며 "예측이 불투명한 만큼 진학지도에 있어서도 어려움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학고와 외국어고 등 특목고는 심층면접과 경시대회 등으로 내신차를 극복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점에서 서울대의 발표를 환영하는 반면 일반고교에서는 유일한 강점인 내신상의 우위조차 특목고에 빼앗긴 것이 아니냐는 볼멘 소리가 나오고있다. 서울과학고 3학년 강요식 진학부장은 "내신등급 세분화와 정시모집 내신 표준화 등으로 내신상의 불이익이 상대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수능과 비교과영역, 심층면접 등으로 만회할 기회는 커진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비교과영역과 심층면접의 점수차가 어느정도 벌어질지 알 수 없는 현 상황에서는 (특목고의 입장에서)결과를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고 3학년 김영규 진학지도부장은 "일반고와 특목고 사이의 내신상의 간극이 좁혀짐에 따라 일반고는 전체적으로 불리해질 것"며 "결국 심층면접 성공여부가 관건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