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흐린 날씨가 계속되다 점차 저기압으로부터 벗어나 오후 늦게 중서부지방부터 차차 개겠다. 남부와 제주도지방은 비(강수확률 40∼100%), 충청도지방은 한두차례 비(강수확률 40∼70%), 서울.경기와 강원지방에서는 한때 비(강수확률 30∼60%)가 오겠으며, 강원영동 산간지방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0도 등 17∼2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등 23∼27도 분포를 보이겠으며, 바닷 물결은 서해남부 먼바다와 남해 전해상 및 동해남부 전해상에서 2∼4m로 높게 일고 그밖의 해상은 1.5∼3m로 일겠다. 18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대부분의 충청이남 지역에서 흐리고 비가 오겠으며, 서울.경기도와 강원도지방도 한두차례 비가 오겠다. 18일과 19일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충청이남 지방(제주도포함) 30∼60㎜ ▲제주도 많은 곳, 남부지방 80㎜ 이상 ▲서울.경기도, 강원도 20∼40㎜ 등이다. 한편 18일 오전 7시를 기해 부산 및 경남해안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남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파도도 높게 일것으로 보여 항해 및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등 22∼26도로 17일보다 낮겠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섭 기자 kimy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