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늦게부터 18일 오전 사이 인천지역에도 촉촉한 단비가 내려 가뭄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인천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강화도에 18.5mm의 비가 내린 것을 비롯, 인천지역 평균 11.1mm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비가 내리자 농촌 지역에서는 새벽부터 농민들이 논의 물꼬를 트고 밭작물을 돌보느라 바쁜 움직임을 보였다. 인천기상대 관계자는 "이번 비가 가뭄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19일까지 20∼40mm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기자 iny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