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법 형사12단독 윤현주(尹賢周) 판사는 15일 인터넷 게임사이트를 운영하며 상금을 걸고 속칭 `고스톱' 대회를 개최한 혐의로기소된 S사 대표 정모(33)씨와 이 회사 사업팀장 김모(32)씨에 대해 도박개장죄를적용, 각각 벌금 800만원과 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회원들로부터 참가비를 받아 인터넷이라는 가상공간에서 고스톱 대회를 열어 참가자들에게 순위대로 참가비를 다시 상금으로 지급했다고 해도 고스톱 자체가 사행성이 있는 만큼 도박 개장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정씨 등은 지난해 12월 게임사이트 회원들을 1인당 3만원씩 129명으로부터 참가비를 받아 고스톱 대회를 열고 1등부터 9등까지 200만∼10만원의 상금을 지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기자 philli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