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검 특수부는 14일 경기은행 퇴출 저지 로비사건과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최기선 인천시장에 대해 징역 1년에 추징금 2천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손석태(전 경기은행노조위원장) 인천시의회 의원에게는 징역 1년6월에 추징금 3천만원을 구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