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는 중구 하나개 해수욕장 앞에 가무락.바지락 등 어패류를 자유롭게 캘 수 있는 해양체험 어장(면적 70㏊) 을 올해말까지 만들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갯벌에 1백여t에 이르는 종패를 뿌리고 해수욕장에 30인 이상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샤워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관광객들이 다양하게 바다를 체험할 수는 테마관광지로 개발할 방침" 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