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봉구 창동 181 일대 빈터 5천3백여평에 대한 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도봉구는 준공업지역인 창동 181의18호 일대 1만2천4백91㎡에 건설회사인 프러스건설이 아파트를 짓도록 허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지하철 4호선 창동역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있는 이 일대에는 앞으로 39평형 아파트 1백74가구와 45평형 아파트 28가구 등 총 2백2가구가 건립된다.

또 주변에는 2천5백91㎡ 규모의 소규모 업무시설이 들어서는 것을 비롯 공원(1천3백61㎡)과 문화·복지공간(1천3백24㎡)이 각각 들어선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