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협회 광고협의회는 18일 공정거래위원회의 신문고시 제정 방침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신문광고 시장은 자유시장 경제원칙이 잘 지켜지고 있는데 공정위가 신문광고시장을 불공정거래를 일삼는 비리의 온상으로 왜곡 선전하고 있다"며 "이는 신문경영에 대한 간섭을 통해 신문사를 무력화시키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