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는 19일 오후 서울 동부이촌동 의협회관에서 전국 16개 시·도 및 2백50여개 시·군·구 의사회장과 본부 상임이사진 등 4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의사 대표자 결의대회''를 열었다.

의협은 이날 투쟁결의문을 통해 "정부가 일부 의사의 보험급여 부당청구를 명분으로 검찰 경찰 감사원 등 사정기관을 총동원해 의료기관을 탄압함에 따라 의사들의 분노가 폭발 직전에 있다"며 "의료계에 대한 탄압이 지속될 경우 투쟁기구를 가동해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이에 앞서 지난 15일 시·도회장단과 지역대표 연석회의를 통해 특별홍보대책비 4억4천만원을 모으는 등 전열을 정비하고 있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