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9일 대우차 사태와 관련,이한동 총리 주재로 사회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합법.평화적인 집회는 최대한 보장하되,불법.폭력 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 대처키로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폭력진압 재발 방지를 위해 전 경찰관에게 안전수칙 및 인권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또 대우차 폭력진압 과정에서 발생한 부상자들의 치료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해고 근로자의 재취업과 노사 대화 분위기 조성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정길 법무,이근식 행정자치,김호진 노동장관과 이무영 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