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는 노동부 인천시와 함께 24일 인천시 중구 도원동 인천시립체육관에서 자사 퇴직자와 경인지역 실직자를 위한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 채용박람회에는 수도권 소재 3백여개 기업이 참가한다.

대우차는 지난달 이종대 회장이 종업원 30명 이상 기업체 2만6천곳에 퇴직자들의 재취업을 호소하는 편지를 발송한 결과 2백50개 업체로부터 구인 요청이 들어와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032)505-8908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