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작년말 전망했던 5.1%에서 4.3%로 수정했다.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악화된다면 3%대로 급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KDI는 19일 발표한 ''2001년 경제전망''을 통해 "세계 경제 악화로 수출이 위축되고 소비 설비투자 등 내수 부문의 침체도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올해 성장률은 작년 8.8%의 절반 수준인 4.3%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전망은 미국과 일본경제 성장률을 각각 1.5∼2.0%와 1% 내외로 가정하고 산출한 것이라면서 "미.일 경제 상황이 추가로 악화되면 4% 미만으로 추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반대로 "미국 경제가 금리인하와 감세정책 등에 힘입어 2.5∼3.0% 수준에서 성장세를 보이게 되면 우리 경제 전망치도 4.6∼4.7%로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